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CT R&D 사령탑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출범…센터장 이상홍(종합)

최종수정 2014.06.08 18:53 기사입력 2014.06.08 18:53

댓글쓰기

ICT R&D 전 주기 총괄관리…올해 예산 6325억
이상홍 초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장

이상홍 초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장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국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연구개발(R&D)을 총괄 전담하는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센터장 이상홍)가 출범했다.

IITP는 지난 2월 발효된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ICT특별법)'을 근거로 만들어졌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산업기술평가관리원, 방송통신전파진흥원, 콘텐츠진흥원, 산업기술진흥원 등 5개 기관에 나눠졌던 ICT R&D 기능을 통합해 R&D 정책 수립부터 기획·관리·기술 사업화까지 ICT R&D 전 주기를 총괄 관리하는 IITP가 5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ICT R&D 기능이 여러 기관에 뿔뿔이 흩어져 있어 효율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는데, 이번에 IITP로 통합됨으로써 ICT 혁신의 토대가 마련된 것이다.

이에 미래부는 급변하는 ICT 환경에 신속히 대응하고, 창조적 R&D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R&D 전주기(기획→평가·관리→사업화) 종합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통합한 기관은 별도의 증원 없이 기존 기관에서 이관된 174명 인력으로 구성되며 올해 총 6325억원의 예산을 관리한다. 조직은 센터장 아래 기술정책단·평가관리단·성과확산단·기술거래단 등 4개 단으로 이뤄지며 이들 사이의 기능성 연계를 강화하고자 민간기술전문가(CP)로 구성된 기술기획그룹을 설치했다.

IITP는 R&D성과가 사장되는 것을 방지하고 시장 파급효과를 극대화하는 ICT R&D 환경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고객인 연구수행기관들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공정성과 효율성에 기반한 R&D 평가·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직 운영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상홍 초대 센터장은 "R&D 전 주기에 걸쳐 유기적인 통합과 연계를 지원함으로써 더욱 효율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IITP가 ICT 기업과 연구자들의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하며 창조경제의 전진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