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4선거]安 '정치 시험대' 일단 통과? '윤장현 시장 만들다'

최종수정 2014.06.04 22:51 기사입력 2014.06.04 22: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6ㆍ4 지방선거의 최종 승패와는 별개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한숨 돌리게 됐다.

그의 '정치적 시험대'였던 광주시장 선거에서 '안철수의 남자' 윤장현 후보가 일찌감치 승전보를 알렸기 때문이다.

윤 후보가 낙선할 경우 당 대표직을 내려놔야 할 위기에 처했던 안 대표 입장에서는 첫 시험무대를 통과한 셈이다.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10시37분 현재 광주시장 선거 개표율이 10.8%를 기록 중인 가운데 기호 2번의 윤 후보는 53.8%(3만6927표)의 득표율로,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기호 5번의 무소속 강 후보는 35.6%(2만4431표)로 얻어, 윤 후보에 18.2%포인트 뒤지고 있다.
광주시장 선거는 당내 경선을 치르지 않고 윤 후보를 전략 공천하자 이에 반발한 강 후보와 이용섭 후보가 탈당하는 등 내홍을 겪으면서 최대 관심지로 부상했다. 지지율 한 자릿수였던 윤 후보를 안 대표가 급작스럽게 전략 공천하면서 광주시민의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안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을 전후로 광주에만 세 차례 내려가 유세 지원을 하는 등 '윤 후보 시장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물론 박영선 원내대표까지 지원 사격에 합류하는 등 야당 텃밭인 광주를 전략지로 선정해 이례적인 선거운동을 펼쳤던 것도 사실이다.

선거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도 윤 후보의 지지율은 강 후보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었다. 그러나 선거 당일 뚜껑을 열어보니 승부는 의외로 싱겁게 끝났다는 평가다. 투표가 끝난 오후 6시 발표된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에서부터 윤 후보(59.2%)와 강 후보(31.6%)의 격차는 예상 외로 컸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