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로공사, 고속도로 터널 화재 대비 안전훈련

최종수정 2014.05.27 11:00 기사입력 2014.05.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는 28일 오후 2시부터 3시30분까지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마성2터널에서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재난안전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마성터널 내부에서 고장으로 정차한 버스를 위험물 적재트럭이 추돌해 화재와 위험물 유출이 발생하고 뒤따르던 차량 탑승자 50명이 고립된 상황을 가정해 이뤄진다.

훈련이 진행되는 마성터널은 1.5km 길이로 제연설비(제트팬) 38대, 긴급전화기 28대, 소화기 262대, 옥내소화전 131개소, 피난연락갱 11개소 등의 방재설비과 시설물을 갖추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훈련을 통해 초등대처매뉴얼의 현장적응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 방재설비 가동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훈련으로 인해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마성2터널(3·4·5차로)은 28일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통행이 제한된다. 이 구간을 지나는 차량은 마성1터널(1·2차로)과 마성나들목 우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