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월 주택 거래량지수, 작년 7월이후 최저

최종수정 2014.05.18 15:52 기사입력 2014.05.18 15:52

댓글쓰기

5월 주택시장지수

5월 주택시장지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주택시장지수 2개월 연속 하락
4개 세부지표 일제히 하락세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주택시장지수가 2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월세 과세의 2ㆍ26대책, 4월 세월호 참사 여파에다 6ㆍ4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5월 주택시장지수는 전월대비 14.4포인트 하락한 71.6을 기록했다. 특히 거래량지수는 작년 7월(43.5) 이후 가장 낮은 45.6을 기록했다.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전국 부동산 중개업소 451곳을 대상으로 5월(4월21일~5월16일) 주택시장지수를 조사한 결과 5월 매수세지수는 51.4로 전월(60.4)대비 9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 3포인트 하락한 51 ▲경기도 18.5포인트 하락한 46.5 ▲지방 8.8포인트 하락한 65.2를 기록했다.
매매가 하락 소식까지 들리면서 매수심리는 더욱 위축되는 모습이다. 실수요자들 중에는 아직도 급매물을 찾긴 하지만 급매물 거래 이후로는 거래가 끊겨 가격이 하락하는 곳들이 늘고 있다.

중랑구 면목동 J공인 관계자는 "급매물 거래 후에 매수세가 완전히 끊겼다. 가격도 평균 2백50만원 내렸지만 매물이 쌓이고 있다" 고 말했다.

5월 거래량지수는 45.6을 기록 전월(60) 대비 14.4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 14.5포인트 하락한 40.8 ▲경기도 15.3포인트 하락한 46.8 ▲지방 16.8포인트 하락한 55.1을 기록했다.

1,2월 중대형 거래도 반짝 늘어나는 듯하다 4월 이후로는 중대형 거래가 급감하고 있다. 전세도 비수기로 접어들면서 거래가 줄고 있다.

신도시 파주교하 B공인 관계자는 "4월 말부터 거래가 소강상태다. 집주인들이 올초 올랐던 가격을 유지하려고 애쓰면서 대형 아파트 가격은 보합세다. 전세는 수요가 줄면서 집주인들이 가격을 조금씩 내리면서 조금씩 거래하고 있다" 고 분위기를 전했다.

매물량지수는 84.7을 기록해 전월(102.3) 대비 17.6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 14.5포인트 하락한 86 ▲경기도 23포인트 하락한 81.3 ▲지방 14포인트 하락한 92.8을 기록했다.

거래가 줄면서 시장에 매물이 조금씩 쌓이고 있다. 전세도 비수기 탓에 문의도 적고 내린 가격에도 매물이 적체되고 있다.

인천 삼산동 S공인 관계자는 "2.26대책에 비수기까지 겹치면서 매매, 전세 모두 문의 없고 조용하다. 낮춘 가격에 나오는 매매, 전세물건도 거래가 어려워 매물이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가격전망지수는 104.7을 기록해 전월(121.2) 대비 16.5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 12.7포인트 하락한 104.5 ▲경기도 20포인트 하락한 107.1 ▲지방 16.4포인트 하락한 104.7을 기록했다.

2개월 연속 지수가 하락하며 간신히 기준선을 100을 턱걸이 하는 등 가격 전망이 낙관에서 비관으로 넘어가는 모습이다. 이 같은 분위기로는 6월 부터는 100을 하회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장담하기 어렵다.

다만 재건축 등 재료가 있는 곳들은 수요가 있어 매도자 우위인 곳들도 있지만 이외 대부분 지역은 가격 상승을 낙관하기 어려운 모습이다.

송파구 신천동 H공인 관계자는 "재건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투자 문의가 늘었다. 집주인들도 호가를 올리는 등 당분간 오를 분위기어서 다른 곳들 보다는 분위기가 괜찮다. 대신 전세는 수요가 없어 물건도 쌓이고 가격도 내려 분위기가 다르다" 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