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장 '오거돈' 후보 단일화 합의…김영춘 사퇴

최종수정 2014.05.16 10:41 기사입력 2014.05.16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김영춘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장 후보가 16일 전격 사퇴하면서 무소속의 오거돈 후보가 6·4 지방선거의 야권 부산시장 단일후보가 됐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 대개혁과 기득권 타파를 위한 대승적 결단으로 오거돈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제 몰락할 대로 몰락한 사랑하는 부산을 위해, 새누리당 일당 독점구조를 깨려고 제 팔을 잘라내는 심정으로 저보다 지지율이 높은 오 후보에게 양보한다"면서 "오 후보를 범시민 단일후보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 자리는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시민의 뜻을 받은 아름다운 역사로 남으리라고 확신한다"면서 "부산 발전과 대개혁을 위한 김 후보의 결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단일화는 부산의 20년 일당 독점체제를 뛰어넘어 새로운 시민의 시대를 여는 역사적 출발점이다"면서 "반드시 승리해 시민의 뜻을 받들어 부산을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오 후보의 당선을 위해 온 힘을 다하되 오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부산시와 산하기관 등에서 정무직을 맡지 않기로 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