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오후 2시 저체온치료 완료…수면상태는 유지

최종수정 2014.05.13 16:33 기사입력 2014.05.13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급성 심근경색으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13일 오후 2시경 저체온 치료를 마쳤다. 다만 완전한 치료를 위해 수면상태는 유지하도록 진정치료를 지속하기로 했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오늘 오후 2시경 저체온 치료를 완료하고 정상 체온까지 올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완벽한 치료를 위해 의료진이 수면 상태는 유지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 진정제를 꾸준히 투여하기로 했다. 통상 저체온 치료가 완료되면 진정제 투여를 중단하지만, 상황에 따라 기억 혼란이나 유실이 일어날 수 있어 수면 상태를 좀 더 유지하기로 한 것.

이 회장은 지난 11일 새벽 금속 그물망을 삽입해 좁아진 혈관을 넓히는 스텐트(stent) 시술을 받은 뒤, 심장과 뇌 기능 정상화를 위한 저체온 치료를 시작했다.

당초 이날 오전께 치료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시간이 다소 연장되면서 오후 들어 치료가 끝났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이 회장의 심장 기능과 뇌파는 대단히 안정적"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