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스코건설, 국제교류재단과 해외 공공외교 사회공헌 협력

최종수정 2014.05.09 15:38 기사입력 2014.05.09 15:38

댓글쓰기

8월 우즈베키스탄서 '글로벌 브리지' 활동 예정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오른쪽)과 유현석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왼쪽)이 9일 '해외 공공외교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오른쪽)과 유현석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왼쪽)이 9일 '해외 공공외교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포스코건설은 9일 인천 송도 사옥에서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교류재단과 해외 공공외교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측은 각자 보유한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해외에서 한국의 인지도와 신뢰도를 높이는 활동을 하게 된다.
첫 협력 사업으로 오는 8월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서 '글로벌 브리지'(Global Bridge) 활동을 펼친다. 글로벌 브리지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을 하나로 이어주는 활동으로 ▲한국의 역사·전통을 알리는 홍보활동 ▲타슈켄트한국교육원 문화교실 운영 ▲쌍방향 문화 공연 등의 프로그램이 예정돼 있다. 이를 위해 5월 중 공공외교 활동을 펼칠 우즈베키스탄 대학생을 선발하는 등 두 나라에서 각각 25명씩, 총 50명이 봉사단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은 "문화는 시대와 국가를 초월해 하나로 묶어주는 놀라운 힘을 지니고 있다"며 "공공외교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사랑받고 신뢰받는 국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