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민, 3이닝 11피안타 8실점…평균자책점 7.46

최종수정 2014.05.05 11:48 기사입력 2014.05.05 11:48

댓글쓰기

윤석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윤석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미국 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윤석민(28)이 마이너리그 트리플A 선발 등판에서 대량 실점했다. 산하 노포크 타이즈는 2-16으로 완패했다. 5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 주 노포크 하버파크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배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의 홈경기다. 3이닝 동안 11안타를 맞았다. 삼진 2개를 잡았지만 홈런 2개, 사구 2개를 내주는 등 8실점했다. 결국 조기 강판됐고 시즌 4패째를 떠안았다. 평균자책점은 5.24에서 7.46으로 치솟았다.

윤석민은 1회부터 실점했다. 1사에서 안토안 리차드슨과 댄 애나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았다. 이어진 만루 위기에서는 코반 조셉을 1루수 직석타로 잡았다. 불안한 투구는 2회에도 계속됐다. 1사에서 어스틴 로마인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허용했고 후속 라몬 플로어에게 우월 투런포를 맞았다. 3회에는 질로우스 휠러와 아도니스 가르시아, 조셉에게 내리 안타를 맞아 추가 실점했다. 이어진 수비에서 호세 피렐라에게 희생플라이까지 내줬다. 윤석민은 4회에도 점수를 헌납했다. 선두 리차드슨에게 우월 솔로포를 맞았고, 애나와 조일로 알몬테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또 실점했다. 이내 바통을 넘겨받은 크리스 존스가 윤석민이 남긴 주자 알몬테의 득점을 허용해 실점은 8점이 됐다. 경기 뒤 노포크 홈페이지는 경기 결과를 알리며 “윤석민이 4회도 버티지 못하고 부진했다”고 혹평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