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주택시장 회복세 지속될 것"

최종수정 2014.05.04 08:00 기사입력 2014.05.04 08:00

댓글쓰기

건설산업연구원, 서울 주택담보대출 전월비 1.2조원 증가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지난 2월 주택담보대출금액은 419조8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의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4일 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월 예금 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688조1000억원으로 전달보다 3조원 늘었다. 1월에 감소세를 보였던 주택담보대출과 기타 대출 모두 증가로 전환됐다. 주택담보대출은 419조800억원, 기타 대출은 268조3000억원으로 한 달 새 각각 1조8000억원, 1조2000억원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지방 모두 가계대출이 증가했다. 수도권 가계대출은 1월에 비해 1조5000억원, 지방은 1조4000억원 늘며 유사한 증가세를 보였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에서 1조2000억원, 경기에서 4000억원 증가해 서울 지역에서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컸다. 반면 인천은 1000억원 줄었다.

허윤경 연구위원은 "주택담보대출은 예금은행의 증가액이 많았고 주택시장이 호조세를 보이는 서울과 대구에서 크게 늘었다"며 "서울은 리스크(위험 부담)가 적은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부산과 경기는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컸다"고 설명했다.

서울은 금융 리스크가 적고 안정적인 수요층을 중심으로 주택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건산연 측은 내다봤다. 실제로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년 동월 대비 주택 거래량 증감률을 보면 1월 235.2%, 2월 131.6%, 3월 66.6%였다.
허 연구위원은 "주택담보대출 증가액 중 공적자금의 비중이 줄고 예금은행의 비중이 확대되는 것은 주택 구입자의 소득과 주택 가격의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는 의미"라면서도 "2·26 주택 임대차시장 선진화 대책 발표 이후 투자 수요가 위축되며 수요층 확대 회복 속도는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