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섭 의원, “광주 작은도서관 활성화 ‘북 키퍼’가 이끈다”

최종수정 2014.04.30 15:33 기사입력 2014.04.30 15:33

댓글쓰기

"작은도서관 관장 대표들과 간담회, 애로사항 청취"
“예산지원· 전문인력 육성 등 지자체 차원 적극 지원 강조"


이용섭 의원

이용섭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용섭 의원이 광주지역 작은 도서관의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다.
이 의원은 최근 광주 작은도서관 관장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작은도서관 전문가 ‘Bookeeper’(Book + keeper) 배치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관장들은 “작은 도서관이 주민과 가장 가깝게 밀착돼 있는 주민들의 평생학습공간으로 자리잡고 있지만 국가나 지자체의 관심부족과 열악한 지원체계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2013년 문체부 국민독서실태조사를 보면 광주시민의 연간 독서량은 전국평균 9.2권에도 훨씬 못 미치는 4권에 불과해 전국 시·도중 16위에 머물고 있고, 공공도서관 이용률 또한 최하위에 맴돌고 있다”며 “광주시 차원에서 시민들의 독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예산지원과 관리감독 등 체계적인 계획을 수립하지 않고 무리하게 도서관 숫자를 늘리는 것만으로는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작은도서관의 내실을 꽤할 수 있는 방안으로 작은 도서관 전문가인 ‘Bookeeper’(Book + keeper)를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북 키퍼는 ▲ 시립도서관과의 도서 교류 ▲ 작은도서관 민원해결 및 행정적 지원 ▲ 지역민 ‘도서 기증의날’ 개최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작은도서관 활성화를 이끌 것이다”며 “이와 더불어 광주시 차원에서 작은 도서관이 도서관 본연의 기능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예산지원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의원은 “작은도서관은 명칭에 ‘작은’이 붙었다고 해서 도서관의 기능을 축소시키거나 없애서는 안 되는 엄연히 도서관법의 ‘공공도서관’에 포함되어 있는 도서관이다”며 “평생학습 공간으로 지역민 누구나 쉽게 찾고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지역공동체 활성화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