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십자지놈, 개인별 진단·맞춤 의료시대 연다

최종수정 2014.04.30 11:03 기사입력 2014.04.30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녹십자지놈이 유전체 분석 검사항목을 개발하고 개인별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녹십자지놈은 녹십자의 유전체분석 부문 자회사다.

이번 서비스는 희귀질환 진단을 위해 국내 최초 진단 검사용 엑솜 염기서열분석서비스와 마이크로어레이(microarray) 검사 외에 산모를 대상으로 하는 상염색체 열성질환 및 근이영양증 보인자 검사, 유전성 암 검사 등이다.
대장암, 위암, 갑상선암, 유방암 등 유전적 요인의 여러 암종의 발병 가능성을 한꺼번에 예측할 수 있는 유전성 암 검사와 산모의 유전질환 보인자 검사와 같이 1회 검사로 다양한 관련 질병을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8월 설립된 녹십자지놈은 유전체 연구소를 설립하고 차세대 염기서열분석기(NGS) 등 주요 검사장비를 활용하고 있다.

유전체에서 추출한 정보를 분석하는 생명공학정보전문가(Bioinformatician) 인력을 통해 한층 단축된 검사시간과 합리적인 검사비용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조은해 녹십자지놈 유전체연구소장은 “녹십자지놈은 첨단 장비, 전문 인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다양한 기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정보 분석 솔루션을 개발하며 유전체 분석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유전체 분석 정보를 통해 질병의 진단과 예측은 물론, 이를 활용한 개인 맞춤형 치료까지 도움을 주는 전문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