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협력사 해외진출 돕는다

최종수정 2014.04.30 09:16 기사입력 2014.04.30 09:16

댓글쓰기

현대건설은 지난 24일 UAE 아부다비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현대건설 우수협력사 24개사를 초청해 '해외공사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4일 UAE 아부다비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현대건설 우수협력사 24개사를 초청해 '해외공사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현대건설 이 상생경영의 일환으로 협력사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24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현대건설 우수협력사 24개사를 초청해 '해외공사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정대진 현대건설 아부다비 지사장, 한선희 코트라 중동지역 본부장, 권혁찬 해외건설협회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설명회에서는 협력사의 해외진출 우수 사례를 발표하고 해외공사에 대한 질의응답을 통해 협력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처음 개최한 '해외공사 진출 설명회'는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4박 6일간 진행한 ‘우수협력사 해외현장 견학’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 기간 조욱환 현대건설 협력사 협의회장과 우수협력사 대표 등 24명은 현대건설이 시공중인 터키 보스포루스 제3대교, 카타르 하마드 메디컬시티·루사일 고속도로, UAE 원자력발전소 등 현장 4곳을 견학했다.
현대건설이 4년째 이어오고 있는 ‘우수협력사 해외현장 견학’은 현지 건설시장의 동향을 사전에 파악해 분석하고, 해외진출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아울러 현대건설은 협력사 임직원의 ‘해외현장 파견 프로그램’을 실시해 현대건설의 주요 현장에서 기술 노하우를 전수하고 정보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우선 올해 5월부터 싱가포르와 중동 등 현대건설의 해외 주요 현장에 협력사 임직원 6명을 2개월간 파견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상생협력의 모범을 제시하고 보다 발전적인 협력관계를 형성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