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셀피(selfie) 문제 없다" 언급, 삼성 백악관 입성하나?

최종수정 2018.09.11 07:30 기사입력 2014.04.26 14:35

댓글쓰기

▲메이저리거 데이빗 오티즈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사진: David Ortiz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셀피'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 방문 일정으로 26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주최로 열린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재계 총수들과 자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의 '셀피'(셀카) 논란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행사장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내에서도 셀피를 찍자는 요청을 받았다"며 "셀피 논란도 큰 문제가 아니였다"고 혔다.

오바마 대통령이 언급한 '셀피' 논란은 지난 1일(현지시간)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데이빗 오티스(보스턴 레드삭스) 오바마 대통령과 찍은 셀카 사진을 트위터(@davidortiz)에 공개하면서 불거진 해프닝이다.

이 사진은 바로 삼성 갤럭시노트3로 찍은 것이다. 삼성전자는 해당 사진이 엄청난 인기를 끌자 공식 트위터 '삼성 모바일 US'(@SamsungMobileUS)를 통해 리트윗했다.
이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3 홍보에 당시 오티스와 삼성전자가 오바마 대통령의 사진을 상업적으로 이용한다는 거센 비판이 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해 "문제 없다"고 의견을 밝힌 것이다.

한편, 외신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백악관에서는 최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을 시범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블랙베리를 고집하던 백악관이 스마트폰 기기를 갤럭시로 바꿀 것이라는 전망도 등장했다.

삼성은 최근 미국 육군으로부터 7000대의 스마트폰을 주문받았으며, 미국 국가안보국(NSA)으로부터 주문받은 스마트폰도 수천대에 달한다.

오바마 대통령의 '셀피'를 접한 네티즌은 "오바마 셀피, 언제 이런 논란이 있었지" "오바마 셀피, 백악관 너그럽다" "오바마 셀피, 갤럭시 게이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온라인이슈팀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