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D, 1분기 영업익 924억 '선방'…당기순이익은 적자전환(상보)

최종수정 2014.04.23 15:42 기사입력 2014.04.23 15:42

댓글쓰기

TV 패널 가격 하락세 감안하면 선방한 편…2분기 연속 삼성디스플레이 영업익 제칠지 주목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올해 1분기 계절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8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TV용 패널 가격 하락세를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다만 매출 규모와 당기순손실 기록은 시장의 기대를 벗어났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매출 5조5876억9800만원, 영업이익 942억8100만원를 기록했다고 23일 공시했다.

1분기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대비 각각 21.1%, 63.3%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17.9%, 영업이익은 37.7% 줄었다.

반면 당기순손실은 819억6800만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측은 "투자세액공제 관련 이연 법인세 자산 감액의 일시 반영에 따른 것"이라며 "향후에는 이번과 같은 일시적, 대규모 감액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1분기 판매량(면적 기준)은 직전 분기 대비 13% 감소한 833만㎡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LCD 패널이 41%, 모니터용 패널이 20%, 모바일용 패널이 17%, 노트북PC용 패널이 12%, 태블릿 PC용 패널이 10%를 차지했다. 출하 및 면적당 판가(ASP/㎡)는 628달러로 직전 분기 697달러보다 하락했다.
매출 규모, 당기순이익 적자전환은 기대 이하의 실적을 기록했지만 TV 패널 가격 하락세 등을 감안하면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는 분석이다. LCD TV용 패널 가격은 지난해 1월부터 지속적으로 하락하다가 올해 3월 15개월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1분기를 저점으로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지는 상황이다.

오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업계와 증권가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본격적인 상승세를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분기 매출은 6조4103억원, 영업이익은 225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학기 수요 증가에 따른 신제품 출시와 중국 노동절 효과, TV용 패널 가격 안정세 진입, 신규 아이폰용 패널 양산 효과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는 하반기에는 M2 라인을 가동, 제품 라인업과 고객사 기반을 확대해 나가는 등 OLED TV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IPS, 구리배선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LCD분야의 경쟁 우위 유지, LTPS 기반 소형 LCD, 플라스틱 OLED 등 차별화 기술 확대 등 미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는 "1분기에는 적극적인 원가 절감 노력과 함께 판가 하락폭이 둔화되면서 흑자 기조를 유지할 수 있었다"며 "2분기에는 계절적 수요 증가와 TV 대형화 추세로 출하면적이 10%대 초반 정도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판가 안정세, 제품별 수급 상황에 따른 일부 제품 가격 상승 등으로 하반기로 갈수록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 1분기 실적이 발표되면서 29일 발표되는 삼성디스플레이 실적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4분기 LG디스플레이는 영업이익 2570억원을 기록 삼성디스플레이(1100억원) 역전에 성공했다. 업계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의 1분기 영업이익을 적게는 손익분기점 소폭 상회, 많게는 1000억원 안팎으로 보고 있어 양사의 영업이익 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LG디스플레이가 2분기 연속 영업이익에서 앞설 지, 삼성디스플레이가 재역전에 성공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