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하지원 주진모, 숨겨둔 아들 밝혀져…결말은?

최종수정 2014.04.23 09:56 기사입력 2014.04.23 09:56

댓글쓰기

▲MBC 월화 드라마 '기황후' 하지원 주진모 지창욱. (출처: 기황후 포스터 사진 캡처)

▲MBC 월화 드라마 '기황후' 하지원 주진모 지창욱. (출처: 기황후 포스터 사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기황후' 하지원 주진모, 숨겨둔 아들 밝혀져…결말은?

종영을 앞둔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지창욱, 하지원, 주진모의 마지막 갈등이 예고됐다.

22일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49회에서 타환(지창욱 분)은 마하 황자(김진성 분)가 왕유(주진모 분)와 기승냥(하지원 분)의 아들임을 알고 분노했다.

이어 원나라 연철(전국환 분)의 장남 당기세(김정현 분)는 서 상궁(서이숙 분)에게서 타나실리(백진희 분)의 아이인줄 알았던 마하 황자가 기승냥과 왕유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이에 당기세는 매박상단 수령인 골타(조재윤 분)와 손을 잡고 타환과 기승냥, 두 사람 사이의 아들인 아유시리다라를 죽일 계획을 세웠지만 왕유가 이를 막아섰다.
병사들과 함께 나타난 왕유에게 일격을 당한 당기세는 기승냥이 쏜 화살을 맞고 쓰러졌다. 타환이 가까이 다가서자 당기세는 피를 토하며 "마하가 누구의 아들인 줄 아느냐. 왕유와 승냥이의 자식이다"라고 털어놓았다.

한편 당기세의 말을 듣고 타환이 기승냥을 노려보는 순간 왕유가 등장하면서 이날 방송이 끝나 긴장감을 높였다. 종영을 2회 앞두고 '기황후'에서 이들 관계가 어떻게 정리될 지 주목된다.

주진모와 지창욱 하지원의 기황후 49회를 접한 네티즌은 "주진모, 하지원 아들이 마하 황자?" "주진모, 하지원 잘 됐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