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하지원, 황궁에서 쫓겨날까 '서글픈 소복차림'

최종수정 2014.04.22 12:49 기사입력 2014.04.22 12:49

댓글쓰기

배우 하지원이 MBC '기황후' 49회에서 황궁 밖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다. 사진은 MBC 제공.

배우 하지원이 MBC '기황후' 49회에서 황궁 밖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다. 사진은 MBC 제공.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하지원이 '기황후'에서 지창욱에 의해 감업사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 제작진은 22일 몇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기승냥(하지원 분)은 얇은 소복차림으로 대전 앞에 앉아 있고, 타환(지창욱 분)은 그런 그를 내치려는 표정으로 차갑게 바라봤다.

기승냥은 지난 48회 방송에서 타환의 분노를 샀다. 기승냥이 치밀한 계략으로 백안(김영호 분)을 곤궁에 빠뜨렸기 때문. 순진한 백안은 기승냥과 아유 태자를 죽이려다 결국 역모죄로 옥에 갇혔다.

기승냥과 백안의 관계는 타환의 중재로 잠시 원만해졌으나 이내 다시 악화됐다. 기승냥은 결국 백안을 죽이는 데 성공했고 충직한 신하를 잃은 타환은 처절하게 울부짖었다. 그는 기승냥을 원망하게 됐다.

이어진 49회 예고에서 타환은 승냥에게 "날이 밝는 대로 황궁을 떠나거라. 감업사의 귀신이 돼서도 이 황궁 안에 발을 딛지 못할 것"이라며 모진 모습을 보였다. 황제에게 버림받은 기승냥의 앞날에 대해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기승냥의 굴곡진 미래를 예고한 '기황후' 49회는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