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은진 직접 그린 노란리본, 캠페인 동참 "맘껏 가져다 쓰세요"

최종수정 2014.04.23 09:32 기사입력 2014.04.23 09:32

댓글쓰기

▲배우 심은진이 직접 그린 노란리본. (출처: 심은진 트위터 사진 캡처)

▲배우 심은진이 직접 그린 노란리본. (출처: 심은진 트위터 사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심은진 직접 그린 노란리본, 캠페인 동참 "맘껏 가져다 쓰세요"

배우 심은진이 직접 그린 노란리본을 공개하며 세월호 실종자 구조를 바라는 '노란 리본' 캠페인에 동참했다.

심은진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노란 리본 그림 저작권 이야기를 봤다. 그래서 제가 그렸어요. 이 그림은 맘껏 갖다 쓰셔도 됩니다. 어차피 마음은 다하나가 아니겠습니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심은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검은색 바탕에 노란색으로 그려진 리본 그림과 함께 '기다리고 있을게'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앞서 한 온라인사이트 검색어에 등장하며 알려진 노란리본 캠페인은 '수많은 실종자가 다시 돌아오기만을 기다린다'는 의미로 실종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바라는 염원을 담고 있다. 노란리본 원본 사진은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이라는 문구와 나비를 닮은 리본이 그려져 있다.
캠페인에 참여하려면 리본문양이 박혀 있는 사진을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이나 개인SNS 등의 프로필 사진에 적용하면 된다.
심은진 직접 그린 노란리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심은진 직접 그린 노란리본, 직접 그려서 참여하니 더 좋은 듯" "심은진 직접 그린 노란리본, 참여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