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대자보 철거, 실종자 가족 "정치색 있는 글 원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4.04.23 08:56 기사입력 2014.04.23 08:56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사고로 한 여대생이 진도 실내 체육관에 붙였던 대자보가 철거됐다.

▲세월호 침몰 사고로 한 여대생이 진도 실내 체육관에 붙였던 대자보가 철거됐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대자보 철거, 실종자 가족 항의 "정치색 있는 글 원하지 않아"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여대생의 대자보가 철거됐다.

22일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고 있는 전남 진도 실내 체육관 정문과 가족들이 시신 확인 등을 하고 있는 팽목항에는 세월호 침몰 사태와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대자보에는 '저는 어쩔수 없는 어른이 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아는게 없어서 어쩔수 없고 돈이 없어 어쩔수 없고 지위가 높은 분이라 어쩔수 없고 내 나라가 대한민국이라 어쩔수 없다"며 "세월호는 소시민의 거울상"이라고 쓰였다.

이어 "책임을 다한 사람들은 피해를 보고, 결국은 이기적인 것들은 살아남았다. 나는 이 나라에서 내 소중한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는가. 억울하고 분하다"고 전했다.
이 대자보는 스무 살의 여성 자원봉사자가 쓴 것으로 그녀는 자신을 실종 고교생 친누나의 친구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대자보는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을 받으며 논란이 됐다.
실종자 가족들도 '정치색 있는 글'이라고 항의했다. 결국 이 대자보는 진도실내체육관과 팽목항에서 모두 철거됐다.

세월호 대자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세월호 대자보, 맞는 말만 했는데 왜?" "세월호 대자보, 실종자 가족이 원치 않으면 철거하는 게 맞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