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 현장 안전점검 활동 나서

최종수정 2014.04.23 09:17 기사입력 2014.04.23 09:17

댓글쓰기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왼쪽)이 22일 인천 송도 그린워크 3차 현장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황 사장은 이날 송도 현장을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외 주요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왼쪽)이 22일 인천 송도 그린워크 3차 현장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황 사장은 이날 송도 현장을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외 주요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이 국내·외 현장을 직접 찾아 안전점검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황 사장이 전날 인천 송도 그린워크 3차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우이~신설 경전철, 포항제철소 내 현장 등 국내·외 현장 곳곳을 찾을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현장 안전점검과 함께 주요 현안을 살피고 현장 직원들과 소통하기 위해서다.

황 사장은 이 자리에서 현장 리스크가 바로 회사의 경영과 직결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현장 시공상의 안전·품질·환경을 근간으로 현장관리 활동에 주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인명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일을 마치고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책무"라면서 "안전한 일터, 행복한 일터가 되도록 모두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실시 중인 '신호등 위험예고제'를 통해 현장의 취약부분을 사전에 개선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강조했다. 황 사장은 "지역사회,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 소외된 이웃을 보살피는 사회공헌 활동 역시 풍요로운 사회 구현을 위한 사회적 책임"이라며 "사회규범과 공공의 선을 생각하는 마음가짐, 사회와 국가에 대한 책임의식과 사랑을 지닌 포스코건설인이 돼 달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현장에서 고생하는 직원들과 가정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행복이 가득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현장 직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