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민주, 23일 윤리위 소집…'학부모 대표 행세' 송정근씨 제명 추진

최종수정 2014.04.22 14:48 기사입력 2014.04.22 14: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이 지난 17일 박근혜 대통령의 진도체육관 방문 당시 학부모 대표로 사회를 본 송정근(53)씨와 관련, 23일 긴급 윤리위를 소집한다.

세월호 침몰사건 기간 동안 학부모 대표로 활동한 송씨는 지방선거 새정치연합 경기도의원 예비후보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당 윤리위원장인 강창일 의원은 22일 아시아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언론에 보도된 것만 보면 송씨가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으로 본다"면서 "긴급 윤리위를 소집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송씨는 이날 본지와 인터뷰에서 "학부모 가족 대표로 활동하다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지난 18일 후보직을 사퇴했다"며 "정치를 시작한 지는 2~3달밖에 안 됐고 평생 목사로 일 해왔기 때문에 사고 현장에 가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