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원고 교장, 세월호 늑장 통보…학부모 "방송보고 알아"

최종수정 2014.04.22 10:00 기사입력 2014.04.19 16: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단원고 교장, 세월호 늑장 통보…학부모 "방송보고 알았다"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 사고 소식을 접한 안산단원고등학교가 사고 이후 한 시간이 지나서야 학부모들에게 통보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당시 배에 타고 있던 자녀나 언론매체의 소식을 통해 사고내용을 먼저 알게 된 학부모들은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16일 오전 8시10분께 단원고는 제주해경으로부터 "오전 8시30분께 항구에 도착하기로 한 세월호와 연락이 안된다"는 통보를 받고, 교감을 통해 오전 8시50분 '배에 문제가 있다'는 내용의 상황보고를 받았다. 이어 21분 뒤 배에 있던 교감은 교장에게 전화로 배가 15도 정도 기운 상태로 정지돼 있다고 재차 보고했다.

이후 오전 9시30분께 경기도교육청에 전화로 사고 내용을 보고한 단원고는 15분 뒤 현장에서 5명이 헬기로 구조됐다는 내용을 통보받고도 5분이 더 지난 9시50분이 돼서야 학부모들에게 사고를 알리는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배에 이상이 있는 것 같다는 교감의 전화보고를 받은 지 무려 1시간여 만이다.

단원고 관계자는 "학교 입장에선 상황을 정확히 전달해야 하는 의무가 있기 때문에 사고내용을 제대로 파악하느라 학부모 통보가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단원고 교장의 세월호 참사 늑장 대응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단원고 교장, 사태 파악 후 즉각조치 했어야…" "단원고 교장, 늑장대응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