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가스, 고성그린파워 지분 투자…'석탄발전사업' 진출

최종수정 2014.04.17 15:52 기사입력 2014.04.17 1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SK가스 가 석탄발전사업에 진출한다.

SK가스는 17일 이사회를 갖고 고성그린파워 JV에 대한 지분투자를 통해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진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성그린파워는 경상남도 고성군 하이면에 건설예정인 총 2GW 규모의 석탄화력 발전소다. 특히 최신형 기술(USC타입)을 적용해 기존 표준 화력발전소보다 발전 효율이 약 3% 높다.

고성그린파워에 대한 총 투자비 약 4조5000억원이다. SK가스가 19%, SK건설 10%, 남동발전이 29%를 출자하며, 나머지는 재무적 투자자(FI)들이 참여한다. 2015년 2월에 착공해 2019년 6월 상업가동할 예정이다.

SK가스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신성장동력을 추가하게 됐다"면서 "또 PDH사업 등 LPG관련 다각화는 물론 석탄화력발전사업 등 에너지 관련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안정과 성장'의 날개를 달게 됐다"고 말했다.
SK가스는 국내 LPG사업을 기반으로 최근 울산지역 PDH(LPG를 원료로 해 프로필렌을 제조하는 공정) 사업에 진출하는 등 북미 셰일가스(Shale Gas) 영향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이번에는 석탄발전사업에 진출함에 따라 기존 LPG와 화학에 이어 전력사업까지 추가하게 됐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