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병국, 남경필에 "참고자료 없이 TV토론하자"

최종수정 2014.04.16 14:54 기사입력 2014.04.16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TV토론 시 메모나 참고자료 없이 토론을 진행하자'

6·4 지방선거 경기지사 도전에 나선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이른바 '논 페이퍼(Non Paper)' TV토론을 제안했다.

정치적 동지라 할 수 있는 남경필 의원과 후보 자리를 두고 경쟁 중인 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준비되지 않은 사람이 준비된 원고를 읽으면서 정치를 하겠다는 것은 새정치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당 지도부의 출마 권유로 출사표를 던진 남 의원과 달리 준비기간이 길었던 정 의원의 자신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남 의원에게 밀리고 있는 정 의원으로선 '승부수'가 필요했고 '논 페이퍼 TV토론'도 그 일환으로 읽힌다.

정 의원은 "남경필 후보와 저는 오래전부터 새로운 정치를 추구했고 그래서 클린정치선언도 했다"며 "새로운 정치는 과정이 중요하고 과정에서 남들이 하지 않는 새로운 정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의원은 "미국 대통령 후보 토론을 보면 그들은 메모지 한 장 없이 열띤 토론을 통해 자신이 얼마나 준비돼 있는지를 국민에게 확인받는다"면서 "준비된 후보가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남 후보의 변화된 자세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