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랩-한국EMC '웹 이상행위 탐지' 서비스 출시

최종수정 2014.04.14 17:30 기사입력 2014.04.14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안랩 은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인 한국EMC와 협력해 온라인에서 일어나는 사기 및 부정행위를 탐지하는 '웹 이상행위 탐지·분석 서비스'를 올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한국EMC의 'EMC RSA WTD(Web Threat Detection)' 솔루션을 안랩이 국내 처음으로 보안 관제 서비스에 도입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온라인상에서 합법적인 사용자와 불법적인 사용자를 구분할 수 있고, 사용자의 웹 이용 속도나 접속 페이지 순서 등이 일반적인 사용 패턴과 어떻게 다른지 비교·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정상적인 행위를 가장한 침입은 물론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위협도 탐지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존의 웹 관제 서비스는 웹 방화벽을 통해 알려진 위협에 대한 모니터링이 위주였기 때문에 정상 행위를 가장한 새로운 형태의 위협은 탐지하기 어려웠다.
방인구 안랩 MSS사업본부 본부장은 "최근 정상적인 행위를 가장한 지능형 웹 공격이 많아 기존의 보안 솔루션이나 보안 관제방법으로는 탐지하기 어려웠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서비스는 보안 관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정보 유출 예방과 관련해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하는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