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00선 축포는 잠깐, 코스피 美·中 악재에 닷새만에↓

최종수정 2014.04.11 15:17 기사입력 2014.04.11 15: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코스피가 하루만에 2000선을 내줬다. 닷새만에 내림세다. 중국 수출입 지표 부진과 미국증시 동반 약세가 지수의 발목을 잡았다.

전날 유럽증시는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와 미국 주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이날 발표된 중국 3월 수출입지표가 부진하게 나왔고 미국 증시도 실적 악화에 대한 우려 등으로 급락하면서 주요국 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미국증시는 실적시즌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하락했다. 중국 경제지표에 대한 실망감과 함께 실적발표를 앞두고 주식 재평가가 시작되면서 바이오주와 기술주를 중심으로 급락세가 이어져 나스닥지수가 3% 이상 급락하는 등 3대 지수 모두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1985.28로 시작해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로 인해 하락세를 보이다, 오후께 외국인이 매수우위로 돌아서 낙폭을 줄였지만, 프로그램 매도물량과 기관의 팔자 공세에 전일대비 11.17(0.56%) 밀린 1997.44를 기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개인이 837억원, 외국인이 1014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기관이 홀로 2030억원을 팔아치워 지수를 아래로 끌어 당겼다. 프로그램으로도 총 242억원의 순매도 물량이 쏟아졌다. 차익거래 191억원, 비차익거래 51억원이 모두 순매도됐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한국전력 (2.58%), 기아차 (1.37%), POSCO (0.32%) 등이 상승세를 보였다. NAVER (-3.14%), 현대모비스 (-1.79%), SK하이닉스 (-1.72%), 삼성전자 (-1.09%), 신한지주 (-0.43%)등은 약세로 장을 마쳤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1.83%), 종이.목재(1.5%), 보험(0.19%), 의료정밀(0.08%)등이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반면 은행(-2.31%), 서비스업(-1.14%), 전기.전자(-0.97%), 화학(-0.72%), 기계(-0.68%)등은 약세로 장을 마쳤다.

이날 1종목 상한가 포함 341종목이 올랐다. 하한가 없이 448종목은 내렸다. 93종목은 보합권에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4.4(0.42%) 떨어진 1035.8원을 기록했다. 코스닥은 전일대비 0.78(0.14%) 오른 555.88을 기록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