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연과 하나 되는 장사시설, 순천시립 추모공원 개장

최종수정 2014.04.11 15:00 기사입력 2014.04.11 15:00

댓글쓰기

“친환경 화장장, 봉안당, 유택동산 시설을 갖춰”

순천시는 지난 10일 야흥동에서 유관기관?단체 및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립추모공원 개장식을 개최했다.

순천시는 지난 10일 야흥동에서 유관기관?단체 및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립추모공원 개장식을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순천시는 지난 10일 야흥동에서 유관기관·단체 및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립추모공원 개장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개장하는 순천시립 추모공원은 자연친화적인 최첨단 장사시설을 갖추고 화장과 봉안, 산골 등 품격 있는 장묘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순천시는 지난 1981년부터 화장장과 봉안당의 연화원 시설을 운영해 왔으나 시설이 노후 되고 편의시설이 부족했다.

또한 최근 장례문화의 변화로 화장 및 봉안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장사시설 공원화 사업을 추진, 8년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순천시립 추모공원으로 새롭게 개장을 하게 됐다.

순천시립 추모공원은 순천시 양율길 132(야흥동) 일원 40,800㎡의 부지에 총174억 원(국 63억 도 13억 시 98억)의 사업비로 화장장, 봉안당, 유택동산 등 연면적 4,247㎡의 규모에 화장로 5기, 봉안함 6,000기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용객의 편의제공을 위해 고별실, 개별 분향실, 대기실, 매점, 카페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214대의 대규모 주차장과 휴게마당, 건강마당 등으로 가족들이 함께 모여 추모할 수 있는 공원으로 조성했다.

조충훈 시장은 "추모공원이 조성되도록 협조해 준 주변 마을 주민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묘지도 이제는 정원처럼 가꾸며 자연과 하나 되는 문화로 바뀌어야 하고 추모공원이 그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시립 추모공원 개장으로 최근 매장보다는 화장을 선호하는 장묘문화에 따른 수요에 부응하면서, 묘지로 인한 국토훼손이 줄어들고 자연환경을 보호하여 자연과 하나 되는 선진 장례문화 정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