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쏘나타 고객 인도 개시.."1호차 주인공은 前 수입차 오너"

최종수정 2014.04.06 09:00 기사입력 2014.04.0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현대자동차가 지난 달 국내시장에 내놓은 신형 쏘나타를 본격적으로 출고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신차를 받은 1호차 고객은 직전까지 수입차를 몰던 사람이다.

6일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를 처음 인도받은 고객으로 강민호씨(43)를 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디자인재단 전시본부 책임연구원으로 있는 강씨는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가장 먼저 했다. 지난 4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1호차 전달식에는 강씨와 곽진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강씨는 최근까지 일본 브랜드의 중형세단을 탔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과 안전사양 등을 고려해 구입을 결정했다고 한다. 강씨는 200만원 상당의 블루멤버십포인트와 100만원 상당의 주유권을 받았다. 1호차 전달장소로 최근 선보인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택한 건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 철학에 의미를 더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현대차는 이날까지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 신형 쏘나타를 전시한 데 이어 오는 12~13일 서울 신도림 디큐브시티 등 전국 각지에 신형 쏘나타를 전시하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