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허재호 '전두환식' 벌금 집행…사실혼부인 소환 은닉재산 조사

최종수정 2014.04.02 07:24 기사입력 2014.04.01 1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검찰이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 대해 '전두환식 벌금 집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검찰은 허 전 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부인을 소환 조사하는 등 주변인들의 재산을 전격 조사하며 은닉재산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파악하고 있다.
광주지검 특수부(김종범 부장검사)는 지난달 31일 허 전 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H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벌금 납부와 관련해 조사했다.

H씨는 전남 담양 다이너스티 골프장을 소유한 HH 레저, 장병우 광주지법원장이 살던 아파트를 인수한 HH 개발, 뉴질랜드 현지 기업과 부동산 등의 지분을 상당수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중 담양 골프장에 대해 허 전 회장의 벌금 224억원을 집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H씨는 검찰 조사에서 골프장을 담보로 돈을 마련하겠다고 밝히고 여의치 않으면 처분해서라도 벌금을 내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부별산제에 따라 법률혼, 사실혼 여부와 상관없이 남편의 벌금 집행을 위해 아내의 재산을 강제적으로 압류할 수는 없다. 사실혼 관계인 부인 소유의 골프장 처분으로 벌금을 대납할 경우 발생하는 양도소득세, 증여세 또한 허 전 회장 측이 선뜻 벌금을 낼 수 없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