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온전선, 김성은 단독대표 체제 전환…구자엽 회장 사퇴

최종수정 2014.03.28 16:21 기사입력 2014.03.28 16:21

댓글쓰기

구자엽 회장, LS전선 이어 가온전선 대표이사서 물러나…LS그룹 "이사회와 경영 분리 목적"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가온전선이 김성은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가온전선은 구자엽 대표이사 회장, 김성은 대표이사 사장 각자대표 체제에서 김성은 대표이사 사장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했다고 28일 공시했다. 가온전선은 구자엽 회장의 대표이사 임기가 만료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자엽 회장은 가온전선 사내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LS그룹 관계자는 "이사회 경영 활성화와 전문경영인의 책임경영 강화를 위해 경영과 이사회를 분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자엽 회장은 앞서 JS전선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후 27일 LS전선, 28일 가온전선 대표이사에서 차례로 물러났다. JS전선은 지난해 원전 케이블 납품 비리 사건으로 상장 폐지를 결정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