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재산공개]헌법재판관 평균 재산 17억, 강일원 26억원 1위

최종수정 2014.03.28 09:21 기사입력 2014.03.28 09:00

댓글쓰기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12억…헌재 대상자 ‘순증감액’ 기준 9500만원 늘어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헌법재판소 재산공개 대상자의 평균 재산은 16억6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재산 총증감액에서 가액변동액을 뺀 ‘순증감액’을 기준으로 보면 평균 9500만원 늘어난 결과다.

헌재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8일 2013년 한 해 동안의 정기재산변동사항(2013.12.31 기준)을 헌법재판소공보를 통해 공개했다.
헌법재판관 9명과 헌재 사무처장, 헌법재판연구원장, 기획조정실장 등 12명의 재산공개대상자 재산총액 평균은 16억6000만원이다. 헌법재판관 재산 평균은 이보다 많은 17억900만원이다.

헌재 재산공개 대상자들의 재산은 총증감액에서 아파트 등 재산가액의 변동분을 제외한 순증감액으로는 9500만원 늘어났다. 가액변동액을 고려하지 않은 ‘총증감액’을 기준으로 하면 470만원이 늘어났다.

강일원 재판관이 25억9800만원으로 신고 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강 재판관은 자녀학비와 생활비 등으로 재산이 전년도에 비해 2억5100만원 줄었지만 헌재 고위 인사 중 재산 1위를 차지했다.
김용현 사무처장은 25억8600만원, 조용호 재판관은 24억22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12억4900만원을 신고했다. 급여 및 예금이자 저축 등으로 1억1200만원 정도의 재산이 증가했다.

‘총증감액’ 기준으로 가장 재산이 많이 증가한 인물은 김창종 재판관으로 3억1100만원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신고됐다. 김 재판관은 장녀 재산등록으로 재산이 늘어났고, 급여 및 예금이자 저축 등도 재산 증가의 원인이었다. 박부용 기획조정실장은 2억3100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헌재공직자윤리위는 공개 후 3개월 이내에 공개대상자 전원에 대한 심사를 완료해 재산누락 등 불성실 신고자에 대해서는 공직자윤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경고, 징계요구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