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올해 중기·벤처 예산 120억원 신설

최종수정 2014.03.28 06:00 기사입력 2014.03.28 06:00

댓글쓰기

국토부, 중소ㆍ벤처기업 기술사업화 지원 확대
2017년까지 총 800억 원 투입, 1700여 개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국토교통부가 올해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해 120억원의 전용예산을 신설한다. 오는 2017년까지 총 800억원을 투입해 140개 이상의 중소ㆍ벤처 기업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17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국토부는 창의적 기술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기업이 보다 쉽게 사업화ㆍ상용화에 성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지원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12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전용 지원예산을 신설하고 약 45개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중 신규로 지원을 받는 중소기업은 27개에 달한다.

국토부는 중소기업 전용 예산을 2017년에는 250억원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이에 따라 4년간 총 800억원을 투입, 140개 이상의 중소ㆍ벤처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약 17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기술사업화 지원은 ▲중소기업 보유기술ㆍ아이디어의 사업화(76억원) ▲공공이 보유한 특허기술의 중소기업 이전 및 사업화 지원(24억원) ▲공공기관이 나중에 구매하는 조건으로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구매조건부 기술사업화(20억원) 등 3가지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 중 중소기업 보유기술 및 아이디어 사업화의 경우, 지난 2월 사업공고를 최종 접수된 총 97개 과제 중 유망 기술과제약 15∼17개를 선정(평균경쟁률 7:1)해 과제당 2년 해이내, 10억원 이내의 예산을 지원한다.

대표적인 과제로는 스쿨존 통합교통안전관제 시스템(휴앤에스), 배터리 교환형 전기버스 배터리팩 양산기술(피엠그로우), 철도차량용 DC 4000V급 전자접촉기(우진기전) 등을 꼽을 수 있다.


공공기술 이전 및 사업화와 공공구매조건부 기술사업화는 현재 사업을 공고해 접수 중이거나 선행 특허 등 사전 검토 단계에 있다. 3월31일까지 접수를 받아 내달 중에는 우선순위를 선정해 지원과제를 확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중소기업의 신기술ㆍ신제품을 적극 구매하기 위해 10개 산하 공사ㆍ공단 및 7개 지방청을 중심으로 '공공구매 협의체'를 구성ㆍ운영해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디딤돌 예산 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교통 기술은 공공기술적 성격이 강해 정부 및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중소기업 기술ㆍ제품을 구매하지 않으면 시장이 형성되지 않는다"며 "사업화 연계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고 사업배경을 설명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