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올해 서해5도 41개사업에 402억지원 확정

최종수정 2014.03.25 16:40 기사입력 2014.03.25 1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제5차 서해5도 지원위원회'를 열어 2014년도 서해5도 지원 사업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안전행정부, 해양수산부 등 10개 기관은 총 402억원 예산을 투입해 서해5도에 41개의 사업을 추진한다. 그동안 서해5도 주민들의 호응도가 높은 노후주택(30년이상) 개량사업, 연평도 초중고교 통합교사 신축, 해삼양식 육성사업, 일자리 지원사업 등을 지난해에 이어 중점 시행하고 평화기원 등대언덕 조성, 대청명품섬 조성, 소연평항 정비, 농어촌 거점 우수중학교 지원 사업 등 10개 신규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지원사업이 서해5도의 성장 잠재력을 키워 지속적인 발전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서해 5도 주민들이 편안하고 안정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010년 11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사건을 계기로 수립된 서해 5도 종합발전계획에 따라 매년 사업계획을 수립, 시행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929억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2010년 11월 8318명에 불과했던 주민의 수는 2013년 12월 현재 9498명으로 14.2%(1180명)가 증가했으며 관광객 수도 같은 기간 9만6618명에서 48% 증가한 14만3019명을 기록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