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시, 조기재배 벼 첫 모내기 행사실시

최종수정 2014.03.25 15:26 기사입력 2014.03.25 15:26

댓글쓰기

"26일 해룡면 선월리에서 첫 모내기 실시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순천시는 오는 26일 오후 1시30분에 해룡면 선월리에서 농업인, 공무원, 농협관계자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천농업협동조합 주관으로 첫 모내기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가장 빠른 첫 노지 모내기는 해룡면 신성마을 배기용씨 (55)의 논 0.2ha에 조생종으로 밥맛이 좋은 고시히까리 품종을 심기로 했다.

순천지역에서 벼 조기재배는 지난 1959년 순천시 호두리 신준호씨가 최초로 재배를 시작하여 55년의 세월을 지속적으로 성장해 왔으며 넘쳐나는 쌀의 홍수 속에서 전남 쌀의 새로운 혁신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순천시는 쌀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소득 증대를 위하여 올해도 벼 조기재배단지 105ha를 조성하고 조생종 품종인 “고시히까리”를 재배하여 맛을 높였으며 올해는 480여톤을 생산할 예정이다.

조기재배로 수확된 벼는 “하늘아래 첫 쌀 순천햅쌀” 브랜드로 추석에 후손들의 정성을 담아 조상의 제례 상에 올리는 효도 쌀로 인지도가 높아가고 있으며 전국 이마트나 농협 하나로 마트를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순천시는 “한미FTA에 대비하여 조기햅쌀을 비롯한 순천미인단감, 승주 곶감, 주암 인삼, 외서 딸기육묘, 낙안 오이, 도사 청정미나리 등 13개 품목의 특품농산물을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여 농업경쟁력을 향상시켜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