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니 애벗 호주 총리 4월 방한.. 한·호주FTA 논의

최종수정 2014.03.25 10:54 기사입력 2014.03.25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토니 애벗 호주 총리가 4월 8일부터 9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애벗 총리는 일본을 먼저 찾은 후 한국을 거쳐 중국을 방문한다.

이번 애벗 총리의 방한은 2013년 9월 총리 취임 이후 첫 양자방문이며, 양 정상간 회담은 지난해 10월 브루나이에서 열린 아세안+3·EAS 정상회의 계기 양자회담에 이은 두 번째다.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애벗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미래 협력 발전 방향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통해 △정치·안보 협력 △경제·통상 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양국 간 실질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정세, G20 협력 등 지역 및 국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특히 이번 애벗 총리 방한을 계기로 양국은 지난해 12월 실질적으로 타결된 한·호주 FTA에 대한 정식서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호주 FTA는 양국 교역·투자 확대와 함께 양국의 협력 수준을 크게 격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