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 前 사장·노조위원장 징계·민영화 반대 1인 시위

최종수정 2014.03.25 09:49 기사입력 2014.03.25 09:49

댓글쓰기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손배소 철회도 촉구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철도노조 파업 가담자들에 대한 징계가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쟁점화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25일 오전 11시40분에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이철 전 철도공사 사장과 김영훈 전 철도노조위원장이 철도노조에 대한 징계 및 손배소 철회와 민영화 반대를 요구하는 동반 1인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철 전 철도공사 사장은 "지금 철도를 둘러싼 갈등은 철도를 민간자본에 팔아넘기려는 자와 국민의 재산을 지키려는 자와의 한 판 싸움" 이라며 "철도의 공공성을 이윤추구 수단으로 내던지려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1인 시위에 나서는 이유를 밝혔다.

함께 1인 시위에 나서는 김영훈 전 노조위원장도 "정부는 철도산업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독일식 모델'이라고 주장했다"면서 "그래서 독일 노동자들이 파업했다고 해고되고 구속되는지, 100억대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철도파업 이후 철도노조에 130명 해고, 274명 정직, 162억원 손배가압류 등의 징계처분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징계처분에 반대하는 1인 시위 역시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 민주노총의 입장이다. 이철 전 사장ㆍ김영훈 전 노조위원장의 1인 시위를 시작으로 26일 부터는 통합진보당 의원들과 노동계 인사들이 1인 시위에 나설 전망이다.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해고, 정직, 손배가압류는 물론 일반 조합원에 대해서도 강제 전출을 강행하는 등 노동탄압의 의도가 짙다"면서 "탄압에 대한 사회적 반발도 높아지고 있으며, 철도노조도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