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진희 기황후 하차 "사약은 너무 과분한 처사" 교형으로 최후

최종수정 2014.03.18 07:03 기사입력 2014.03.18 07:03

댓글쓰기

▲'기황후'에서 타나실리(백진희 분)가 최후를 맞이했다. (출처: MBC '기황후' 스틸컷)

▲'기황후'에서 타나실리(백진희 분)가 최후를 맞이했다. (출처: MBC '기황후' 스틸컷)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백진희가 ‘기황후’에서 하차해 관심을 끌었다.

17일 방송된 MBC '기황후'(장영철·정경순 극본, 한희·이성준 연출)에서 타나실리(백진희 분)가 죽음을 맞이했다.
타나실리는 처음에 사약을 받았으나 이를 완강히 거부하며 타환(지창욱)을 원망했다. 타나실리는 "누가 날 이렇게 만들었는지 아직도 모르시겠습니까? 처음부터 폐하께선 날 무시하고 거들떠 보시지 않았습니다. 날 악독하게 만든 건 폐하시란 말입니다. 왜 나만 죽어야 합니까?"라며 타환의 멱살을 잡기까지 했다.

이에 기승냥(하지원 분)이 등장해 사약은 너무나 과분한 처사라며 교수형(목을 옭아매어 죽이는 형벌)에 처할 것을 제안했다.

교수대 앞에 선 타나실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내 아들에게 이 어미가 어찌 죽었는지 전하라"며 가짜 아들 마하를 통한 복수를 꿈꿨다. 타나실리는 결국 백성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처참한 최후를 맞았다. 이를 지켜보던 오빠 당기세(김정현 분)가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 등장한 바얀 후투그(임주은 분)는 새 황후에 올라 기승냥과의 새로운 대결구도를 펼칠 예정이다.

백진희 '기황후' 하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백진희 기황후 하차, 이제 못보니 아쉽다" "백진희 기황후 하차, 타나실리는 역시 쉽게 죽지 않는구나" "백진희 '기황후' 하차, 바얀 후투그도 기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