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백진희, 김서형 앞 무릎 꿇고 오열…"장렬한 최후 맞나?"

최종수정 2014.03.17 08:31 기사입력 2014.03.17 08:31

댓글쓰기

'기황후' 백진희, 김서형 앞 무릎 꿇고 오열…"장렬한 최후 맞나?"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백진희가 김서형 앞에서 무릎을 꿇고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은 17일 오전 역적의 딸로 몰리며 폐위된 타나실리(백진희 분)이 황태후(김서형 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오열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타나실리는 황태후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 넋 놓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황태후는 그런 그를 묵묵히 내려 보고 있을 뿐이다. 항상 황태후와 신경전을 벌이던 타나실리가 왜 오열을 하며 무릎을 꿇은 것인지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오는 17일 방송될 '기황후'의 예고에서 타환(지창욱 분)은 타나실리에게 사약을 내릴 것이라고 말해 그가 죽음을 앞두고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그는 "마하가 복수해줄 것이야"라는 대사와 함께 황태후가 마하를 돌보는 모습이 그려져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황후로서 자존심이 강하던 타나실리가 죽음을 앞두고 황태후와 어떤 대화를 나누는 것인지, 또 황태후는 그런 그를 보고 어떤 심경의 변화가 생기게 되는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기황후'는 연출(전국환 분)의 죽음과 그 일가의 몰락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승냥(하지원 분)과 대립할 또 다른 인물의 등장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