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에서] 利害만 남은 새누리당 공천

최종수정 2014.03.14 11:36 기사입력 2014.03.14 1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현장에서] 利害만 남은 새누리당 공천
새누리당은 6ㆍ4 지방선거에서 '상향식 공천' 도입을 추진중이다. 상향식 공천을 적극 주장해온 A의원은 "대한민국 정당사에 남을 공천혁명"이라고 자신만만해 했다. 하지만 출발부터 삐걱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여전히 당 내부에 남아있는 소위 '하향식 공천'의 잔재를 청산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은 당헌ㆍ당규에서 '전략공천'이라는 용어를 삭제했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다. 온갖 변칙을 써가며 찍어내리기식 공천을 이어가고 있다. 새누리당은 손사래 치던 남경필 의원과 원희룡 전 의원을 각각 경기와 제주지사 선거에 끌어들였고 심지어 선거 중립 의무를 지고 있는 유정복 전 안전행정부 장관까지 인천시장직에 나서도록 했다. 경선 절차를 요식행위로 만든 사실상의 하향식 공천인 셈이다.

'박심' 논란도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평생 법관과 관료생활을 해 당내 기반이 없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참여하고, 중진 차출을 공개 비판하던 이학재 의원은 인천시장 도전을 멈췄다. 진정한 상향식 공천을 추진했다면 벌어지지 않았을 일이다. 이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의 선거 중립 의지마저 의심받고 있다.

상향식 공천에 필요한 경선룰은 예비후보들의 반발은 물론 지도부간 충돌까지 불러왔다. 60만 제주도민 중 1만7000명을 데리고 입당한 우민근 지사는 도로 탈당하겠다는 마음을 굳혔다. 부산시장에 도전한 권철현 전 주일대사도 탈당을 고민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도입하기로 한 상향식 공천이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한다면 명분도 잃고 선거 패배로 이어질 수도 있다. 책임론의 파도는 박 대통령에게까지 밀어닥칠 수 있다. 한 당직자는 "정치에 명분은 사라지고 이해(利害)만 남는 것 같다"고 개탄했다. 당의 '상향식 공천'을 두고 한 말이 아닌가 싶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