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일 '뿔난' 남충희 경기도 경제부지사 왜?

최종수정 2018.08.15 19:03 기사입력 2014.03.13 15:25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남충희 경기도 경제부지사(사진)가 뿔났다. 연일 '성명서'를 내며 외부의 왜곡된(?) 주장에 대해 교정을 시도하고 있다.

남 경제부지사는 13일 '경기도 기업규제 신고센터 및 신고고객 보호 서비스 헌장 운영조례 부결에 대한 경기도 입장'이라는 성명서를 냈다.
남 부지사는 이날 성명서에서 "경기도는 오늘 도의회 본회의에서 의원 43명이 공동 발의한 '기업규제 신고센터 설치 및 신고 고객 보호 서비스 헌장 운영 조례안'이 부결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차를 맞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연일 규제철폐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지역 도의회가 특별한 이유도 없이 조례를 부결시킨 것은 너무나 정략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또 "이 조례안은 대한민국 최고의 규제 피해지역인 경기도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데 매우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다수의원이 발의한 조례안을 도의회 스스로가 부결시켰다는 점에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남 부지사는 나아가 "경기도는 앞으로 기업규제 완화와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안에 부결된 조례안을 재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남 부지사는 지난 11일에도 '김상곤 전교육감의 도 재정결함 비판에 대한 입장'이라면 성명서를 통해 "김상곤 전 교육감이 경기도 재정결함이 1조5000억원에 달한다면서 마치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지사에 도전하는 분으로서 도 재정에 대해 비판적 관심을 갖는 것은 이해하지만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말해야 한다"며 "도정파악이 아직 안됐거나 알면서도 정치공세를 펴는 것이라면 이는 시정돼야 한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 교육감은 앞서 이날 일부 매체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경기도의 지난해 재정결함을 ▲순수 세입결손 6102억원 ▲필수사업 미반영분 4409억원 ▲법정경비 미전출(야당 주장) 5229억원 등 1조5000억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