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세먼지, 중국 탓만 말고 우리부터 잘하자"

최종수정 2014.03.12 15:15 기사입력 2014.03.12 15:15

댓글쓰기

12일 오후 서울시 대기질 개선 청책 토론회에서 전문가들 입 모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정부와 지자체들이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미세먼지 등 대기질 오염 문제에 대해 중국 탓만 하지 말고 자동차 줄이기 등 자체적인 저감 대책을 적극 수립해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대기질 개선 청책 토론회에 나선 전문가들은 "최근의 대기오염도 증가를 중국이라는 외부의 원인으로 단정하고 (책임을)돌릴 것이 아니라 내부의 오염원 관리와 문제점을 찾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입을 모았다.

구윤서 안양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는 "서울의 스모그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국내 배출량을 저감함과 동시에 외부 영향을 파악하고 이를 줄이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서 추가적인 대기질 개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구 교수는 ▲ 초미세먼지 예보제 등 상세 예보시스템 도입 ▲ 자동차 배출 저감을 위한 교통수요 정책의 수도권 단위 도입 ▲ 경기 인천 등 주변 지자체와의 공동 오염 저감 대책 수립 ▲초미세먼지 정책 실행을 위한 강력한 관리 조직 설치 ▲ 조사 및 연구 활동 강화 등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장재연 아주대학교 예방의학교실은 "최근 들어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급증했지만 2013년은 역대 두번째로 미세먼지 농도가 낮았으며, 정보 증가에 따른 시민들의 위해도 인식 증가ㆍ체감 오염도 증가ㆍ민족감정 자극 등의 영향으로 우려가 높아졌을 뿐"이라며 "지금까지 효과를 본 미세먼지 감소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야 하며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 시민들에게 정보 전달을 잘 해야 하며, 심혈관계질환ㆍ호흡기계 질환자들에 대한 보건복지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세걸 서울환경연합 사무처장은 자동차 줄이기 등 미세먼지 줄이기를 위한 3가지 실천운동을 제안했다. 그는 "우리 스스로 미세먼지 줄이기를 위한 적극적인 실천이 중요하다"며 자동차 공회전 금지, 나 홀로 차량 운행 줄이기, 1시민 1나무 심기 등의 실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의찬 세종대 대학원장도 지역에 특화된 오염물질 맞춤형 대책 수립이 필요하며, 제대로 된 교통 수요 관리ㆍ무동력 친환경 교통수단 확산ㆍ직화구이 음식점 등 생물성 연소 줄이기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