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기 외환은행장 김한조 외환캐피탈 사장 내정, 김종준 하나은행장 연임(상보)

최종수정 2014.03.02 17:34 기사입력 2014.03.02 17:08

댓글쓰기

차기 외환은행장 김한조 외환캐피탈 사장 내정, 김종준 하나은행장 연임(상보)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김한조 외환은행장 후보 차기 외환은행장에 김한조 외환캐피탈 사장(사진)이 내정됐다.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연임됐다. 윤용로 현 외환은행장은 임기 2년을 채우고 물러났다.

하나금융은 지난달 28일 경영발전보상위원회(경발위)를 열고 김종준 현 하나은행장과 김한조 외환캐피탈 사장을 후보로 추천했다고 2일 밝혔다.

김한조 외환캐피탈 사장은 32년 동안 외환은행에 근무한 내부 출신으로 은행 전반에 정통하고 가계 및 기업금융 부문을 두루 거쳤다.

외환은행장 후보 추천을 위한 최종 면접 대상자는 총 3명이었으나 윤 행장이 면접에 불참하면서 김 사장을 포함한 2명만 참석했다.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2012년 3월 취임해 고객기반 확대를 목표로 실행력을 강조하여 영업기반 확대에 노력하는 등 하나은행의 질적 성장에 기여한 부문을 인정받아 연임됐다.
하나은행장 후보 대상자도 총 3명이었고 자진사퇴한 1명을 제외한 2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 김 행장을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

하나금융은 또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사외이사 8명 가운데 4명을 교체했다.

신임 사외이사 후보는 정창영 전 코레일 사장, 김인배 이화여대 교수, 윤종남 법률사무소 청평 대표변호사, 송기진 전 광주은행장이다.

하나금융은 지주사 최고전략책임자(CSO)와 최고재무책임자(CFO), 인사관리최고책임자(CHRO)와 대외홍보최고책임자(CPRO)의 업무를 각각 통합했다.

또 지주사의 사장 직제를 폐지하고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지주사를 직접 관리하기로 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