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자철·박주호, '코리안 더비'서 손흥민에 신승

최종수정 2014.03.02 04:21 기사입력 2014.03.02 04:21

댓글쓰기

구자철-박주호[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구자철-박주호[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구자철(25)과 박주호(27·이상 마인츠)가 손흥민(22·레버쿠젠)과의 '코리안 더비'에서 웃었다.

마인츠는 1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2013~2014 분데스리가 2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37분 에릭 막심 추포 모팅(25)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레버쿠젠에 1-0으로 이겼다.

구자철과 박주호는 각각 공격형 미드필더와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고, 손흥민은 왼 측면 공격수로 나왔다. 구자철은 후반 26분, 박주호는 후반 45분에 교체됐고,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다. 결과에선 구자철, 박주호가 이겼으나 내용면에서는 손흥민의 활약이 더 돋보였다. 손흥민은 양 팀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슈팅 7개를 시도했다. 골키퍼 선방과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최근 2승1무로 선전한 마인츠는 11승4무8패(승점 37)로 6위로 올라섰다. 반면 리그 3연패를 당한 레버쿠젠은 14승1무8패(승점 43)로 3위로 밀렸다.

지동원(23)과 홍정호(25)가 나란히 선발 출전한 아우크스부르크는 하노버와의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지동원은 후반 18분에 교체됐고, 홍정호는 풀타임을 뛰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