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최대 사육 밀집지서 AI 발생…확산 우려

최종수정 2014.02.22 14:52 기사입력 2014.02.22 14:52

댓글쓰기

반경 10km 이내 전국 오리 사육량의 45%가 몰려있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라남도의 최대 가금류 사육 밀집지에서 AI에서 의심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바싹 긴장하고 있다. 간이검사 결과 고병원성 가능성이 큰 H5형으로 확인됨에 따라 소강상태를 보였던 AI가 확산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라남도는 오리 폐사 신고가 들어온 영암 신북의 육용오리 농장의 오리 4만3000마리를 살처분하고, 농장 반경 500m 이내에 있는 오리농장 한 곳, 1만2000마리도 살처분할 계획이다.

발생농장 반경 3km 이내에는 무려 16개 농장에 55만3000마리의 닭과 오리가 사육 중이다. 닭은 4개 농가에 38만3000마리, 오리는 12개 농가에 17만 마리에 달한다.

전라남도는 위험지역 안 농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며 검사결과가 나오는 데는 4~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들 지역의 사육 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여기서 고병원성이 확인되면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영암군 시종, 신북, 도포와 나주시 반남, 왕곡, 공산 등 반경 10km 이내 지역이 전국 오리 사육량의 45%가 몰려 있는 곳이라서 피해가 인근지역으로 도미노처럼 번질 수도 있다.
방역 당국은 최대 밀집 사육지인 만큼 검사결과를 예의주시하고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