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남 사장 "10나노급 이하 반도체, 기술 한계 없다"

최종수정 2014.02.21 12:00 기사입력 2014.02.21 11:37

댓글쓰기

우수 인재 영입, 환경·안전 분야 지속 강화할 것

김기남 사장 "10나노급 이하 반도체, 기술 한계 없다"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김기남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회장(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이 반도체 기술은 10나노미터 이하에서도 지속 발전할 것이라며 업계가 힘을 모아 기술 혁신에 힘을 쏟자고 당부했다.

김기남 협회장은 21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취임한 후 "일각에서는 10나노급에서 반도체 기술 업계의 한계를 얘기하지만 방법을 못찾은 것 뿐 기술에는 한계가 없다"며 "반도체 기술은 10나노미터 이하에서도 계속적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당부했다.
김 협회장은 "지난해 한국 반도체 산업은 571억달러의 수출을 기록해 수출 품목 1위를 되찾았다"며 "반도체 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이들의 피땀어린 성과로 시장 점유율도 처음으로 세계 1위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전 세계적으로 경제가 둔화되면서 정보기술(IT) 산업의 성장도 위축됐지만 차세대 성장엔진 발굴을 위해 지속적으로 미래기술을 개발한다면 IT 산업은 다시 부흥할 것"이라며 "반도체 산업은 지속 성장하고 미래 산업으로서의 역할도 지금처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도체 산업 활성화를 위해 우수 인재 영입과 환경, 안전 분야 강화에 나설 뜻도 밝혔다. 김 협회장은 "인력 양성, 취업 연계 등 다양한 지원 사업으로 우수 인력이 반도체 산업에 다시 영입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환경, 안전 분야 또한 지속적으로 강화해 반도체 사업을 친환경 사업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장비 소재 연구개발(R&D) 또한 강화할 예정이다. 김 협회장은 "세계 반도체 장비 시장 규모는 300억달러인데 국내 업체 비중은 10%에 불과하고 선진 업체는 인수합병(M&A)으로 규모를 더욱 키워나가고 있다"며 "이런 환경에서 소자, 소재, 장비 등 전 분야에서 상생 협력, M&A 활성화에 나서 국내 반도체 장비 소재 사업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