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통 3사 영업정지 임박…제조사 '직격탄' 맞을까

최종수정 2014.02.22 09:00 기사입력 2014.02.22 09:00

댓글쓰기

이통 3사 영업정지 임박…제조사 '직격탄' 맞을까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2개 이상 통신사에 동시 영업정지 처분을 내릴 가능성이 커지면서 휴대폰 제조사들의 고심이 깊어가고 있다. 휴대폰 시장이 반 이상으로 축소되면서 출하량이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특히 2월은 졸업·입학 시즌이 몰려 있는 성수기이기도해 영업계획에 직격탄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방통위는 지난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차별적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라는 시정명령을 어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에 대해 최소 영업정지 한 달 이상을 부과하라는 의견을 미래부에 요청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부가 2개 이상 통신사에 동시 영업정지 처분을 결정하면 휴대폰 시장의 축소로 제조사의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 휴대폰 제조사 관계자는 "두 개의 통신사가 동시에 영업정지를 당하면 휴대폰 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을 것"이라며 "통신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SK텔레콤을 제외하고는 한 개의 통신사가 기존만큼 단말기 수요를 만들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여기에 신규 가입자 유치뿐 아니라 기기변경까지 금지될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제조사는 내다보고 있다. 제조사 관계자는 "지난해 한 번에 한 개 통신사가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을 때는 출하량에 큰 변동이 없었다"면서 "이번에 기기변경까지 금지되면 시장은 반으로 줄어들고 사업계획에는 큰 차질이 예상된다"고 토로했다.
반면 통신업계는 비교적 차분하게 제재를 기다리고 있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두 개 회사가 동시에 영업정지를 당하면 가입자가 양쪽에서 빠지기 때문에 부담은 덜할 수도 있다"면서도 "영업 중인 한 개 회사에 가입자가 쏠리는 현상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를테면 A통신사가 5만명, B통신사가 6만명의 가입자를 뺏기면 C통신사 입장에서는 11만명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하게 되는 식이다.

기기변경과 영업이 금지되면서 마케팅 비용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가입자 이탈에 대한 부담은 비교적 줄어드는 반면 휴대폰 보조금이나 영업 비용은 전혀 들지 않기 때문이다. 증권업계가 제재가 시작되면 오히려 통신사들의 주가가 오를 수 있다고 예상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통신사들의 가입자 유지 경쟁이 완회되면 마케팅 비용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제재는 두 개 사업자가 동시에 기기변경을 포함한 일체 영업 행위 처분이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 방통위는 이같은 내용을 요청하는 공문을 미래부에 발송한 상태에서 미래부는 이를 적극 수용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방통위에서 논의된 사항을 존중할 것"이라며 "두 개 회사 동시에 영업정지를 내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