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 "서울, 활기 떨어져 걱정"

최종수정 2014.02.16 13:38 기사입력 2014.02.16 13: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서울시장 출마를 고민 중인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은 16일 "말로만 서민을 이용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어려운 서민이 중산층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청계산 산행 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본선 경쟁력을 묻자 "서울의 인구가 1000만명 밑으로 떨어지는 등 활기가 떨어져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앞서 오전 서울 잠실 마라톤 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박 시장과 조우했다.

정 의원은 또 당내 친박 주류 진영이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지원한다는 관측에 대해서도 "그런 얘기가 있었는데 이제 당내에 친박, 친이(친이명박) 얘기가 더는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최근 "5·16 혁명이 무능하고 부패한 정치를 뒤엎은 것"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묻자 "이에 대해서는 학생이 배우는 교과서에 잘 정리가 돼 있다. 우리나라가 이제는 미래를 논의했으면 한다"고만 답했다.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입장 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준비해 오는 20이 여야 의원 40여명과 중국을 방문한다"며 "(그 이후) 서울을 이해 무엇을 할지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오는 20~23일 국회 한중친선협회 등과 함께 중국 상하이 등을 방문한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