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료방사선 안전연구 ‘본격화’

최종수정 2014.02.15 13:25 기사입력 2014.02.15 13:25

댓글쓰기

의료방사선 안전연구 ‘본격화’

"전남대병원내에 센터 문 열고 활동시작…2018년까지 5년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진 가운데 의료방사선안전 분야를 연구하는 센터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전남대학교병원 내에 문을 열었다.

의료방사선 안전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개별적인 문제제기와 연구 활동이 제한적으로 이뤄지기는 했으나 국가적 차원의 체계적인 연구가 진행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전남대학교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원자력안전 연구사업 중 하나로 개설한 의료방사선안전연구센터가 지난 2월 14일 광주 동구 학동 전남대학교병원에서 개소식을 갖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 센터는 오는 2018년까지 5년 동안 방사선을 사용하는 의료기관들의 이행지침과 규제기관의 규제지침 등을 개발하게 된다. 센터는 이를 위해 국내 핵의학 및 방사선치료 의료기관들의 방사선 안전·방호 현황을 조사하고 현장 적용 가능한 표준 이행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방사선 치료 및 진단 시 환자와 보호자에 대한 피폭선량 측정 평가 시스템, 종사자 및 일반인 관리를 위한 피폭선량 관리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IAEA(국제원자력기구) 권고 사항을 참조해 정부·규제기관· 의료기관의 역할을 규정하는 등 의료방사선의 안전 시스템 구축을 위한 다각도의 연구를 진행한다.

연구에는 전남의대 핵의학교실 송호천 교수의 책임 하에 전남대·고려대·이대목동병원·조선대 등 4개 기관의 연구팀이 참여한다.

센터장을 맡은 전남대 송호천 교수는 “불모지나 다름 없는 원자력안전 연구재원을 호남권으로 끌어왔다는 점에서 이번 사업의 의미가 크다”며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원자력·방사선 분야 안전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총리실 산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주관하는 원자력안전연구사업은 ▲의료방사선 ▲원전사고 대응전략 ▲원전 해체 및 제염·복원 ▲생활방사선 ▲원자력 안전성평가 기초기술 ▲방사성폐기물 및 사용후 핵연료 등 6개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