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국 부총리와 면담

최종수정 2014.02.14 07:06 기사입력 2014.02.13 22: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경영진들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왕양(汪洋) 부총리와 면담을 했다고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가 보도했다.

중국신문사에 따르면 왕 부총리는 이날 오후 중난하이(中南海)에서 이 부회장을 만나 "양국은 경제무역분야의 중요한 협력파트너"라며 "삼성그룹이 중국 내 사업을 발전시키는 동시에 영향력을 발휘해 양국관계 발전에 공헌해 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은 약 1시간 가량 이뤄졌다. 자리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이상훈 사장, 장원기 중국본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삼성그룹의 중국사업 추진 현황을 소개하는 한편 중국사회에 대한 기여방안, 외자기업의 현지화, 첨단기술 및 연구개발(R&D) 투자 등에 대해서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왕 부총리는 2009년 광둥(廣東)성 당서기 시절 후이저우(惠州)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하는 등 총 3차례에 걸쳐 중국 내 삼성 사업장을 찾은 바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