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인권 '신이 보낸 사람' 출연 계기 알고보니…

최종수정 2014.02.13 14:26 기사입력 2014.02.13 14:26

댓글쓰기

▲김인권 신이보낸사람.

▲김인권 신이보낸사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3일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의 개봉 소식이 전해지면서 배우 김인권의 영화 출연 계기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이 보낸 사람'의 주연 김인권은 지난 10일 인터뷰에서 "시나리오 단계에서는 큰 매력을 못 느꼈다. 또 북한 국경지대라는 배경도 정서적으로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차로 이동할 때 기독교 방송을 통해 지하교회 이야기를 접하곤 했는데 어느 날 이 시나리오를 받아든 순간, '이건 내가 해야 할 영화다'라며 운명처럼 다가왔다"고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김인권은 또 "현장이 너무 힘들었다. 고문을 당하면서 두들겨 맞는 장면을 찍었는데 두 팔이 묶인 상태에서 맞아 신경이 손상돼 한 달 동안 돌아오지 않더라"라며 힘들었던 촬영당시를 회상했다.

'신이 보낸 사람'은 1급 정치범으로 아내와 함께 수용소에 끌려갔던 철호(김인권 분) 아내를 잃고 혼자 살아남은 것에 대한 죄의식을 떨쳐 내지 못한 채 2년 만에 고향 땅으로 돌아와 겪는 우여곡절을 담아낸 내용으로 자유, 희망, 믿음 그 어느 것도 존재하지 않는 북한의 참혹한 현실을 탈북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토대로 실화를 재구성한 영화다.

김진무 감독은 한 선교단체를 통해 북한에서 신앙의 자유가 박탈되고 인권이 유린된 북한 주민들의 이야기를 접했고 이러한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으로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고 한다.
김인권이 '신이 보낸 사람'에 출연한 계기를 알게 된 네티즌은 "김인권 신이보낸사람, 흥행할 겁니다", "김인권 신이보낸사람, 논란이 많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관람할 것 같아요", "김인권 신이보낸사람, 대박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