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이 보낸 사람, 수많은 논란 속에 13일 개봉

최종수정 2014.02.13 10:29 기사입력 2014.02.13 10:29

댓글쓰기

▲신이보낸사람 논란.(출처:  영화 '신이보낸사람' 스틸컷 )

▲신이보낸사람 논란.(출처: 영화 '신이보낸사람' 스틸컷 )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3일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이 개봉한다.

'신이 보낸 사람'은 1급 정치범으로 아내와 함께 수용소에 끌려갔던 철호(김인권 분) 아내를 잃고 혼자 살아남은 것에 대한 죄의식을 떨쳐 내지 못한 채 2년 만에 고향 땅으로 돌아왔다.

철호는 죽은 아내와의 마지막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을 사람들을 데리고 남조선으로의 탈북을 결심한다.

하지만 탈북을 준비하던 중 철호는 1급 정치범으로 또 다시 고발당하게 되고, 자유를 찾아 탈북을 결심하게 된 마을 사람들 역시 국경경비대에 잡혀갈까 두려움에 떨게 된다. 또 마을 사람들을 원조 해주던 중국 선교사와의 연락도 두절돼 준비해오던 탈북 계획에 차질이 생기게 된다.

한편 '신이 보낸 사람'은 개봉하기에 앞서 전국을 돌며 시사회를 가졌다. 매번 시사회가 끝나고 나면 모든 사람들에 의해 영화관은 눈물바다를 이뤘고 시사회에 참석한 연예인들은 영화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또 이번 전국 시사회에는 국내 유명 연예인들은 물론 정세균 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인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등 보수와 진보 진영의 현역 국회의원들도 참석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처럼 이 영화는 보수와 진보를 위한 영화가 아니라 오로지 북한 주민들과 교인들을 위해 만들었다.

'신이 보낸 사람'은 자유, 희망, 믿음 그 어느 것도 존재하지 않는 북한의 참혹한 현실을 탈북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토대로 실화를 재구성한 영화다.

김진무 감독은 한 선교단체를 통해 북한에서 신앙의 자유가 박탈되고 인권이 유린된 북한 주민들의 이야기를 접했고 이러한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으로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고 한다.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의 개봉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이 보낸 사람, 꼭 봐야겠어", "영화 신이 보낸, 제목부터 가슴이 뭉클해져", "영화 신이 보낸, 이번 주말은 이 영화를 봐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